Skip to content

재외동포청 “6월 5일 인천에서 문 연다”

서울 광화문에는 서비스 지원센터

오는 6월 5일(월) 정식으로 출범하는 한국 정부의 ‘재외동포청’ 본청이 인천광역시에 설치되고 통합민원실인 ‘재외동포 서비스 지원센터’는 광화문에 설치된다.

그동안 지자체들이 치열하게 유치 경쟁을 벌였던 재외동포청 위치는 5월 8일(월) 인천으로 최종 결정됐으며, 아직 구체적인 위치는 확정되지 않았지만 영종과 청라국제도시가 나선 가운데 송도국제도시가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외동포청은 지난 3월 4일 관련된 개정 정부조직법이 공포된 데 이어 4월 27일에 재외동포 정책의 기본 목표와 방향이 제시된 ‘재외동포 기본법’이 국회에서 통과되면서 법률적인 설치 여건이 모두 마련됐다.

외교부 산하 첫 번째 외청으로 설치되는 재외동포청은 앞으로 750만 명에 달하는 재외동포 관련 정책과 사업을 총괄해 수립하고 집행하는데, 본청에는 151명이 그리고 서비스 센터에는 약 25명 정도가 근무할 예정이다.

재외동포들의 업무 처리 효율성을 고려해 서울에 들어서는 서비스 지원센터에서는 동포 대상으로 국적·사증·병역·세무·보훈·연금 등 각종 행정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한다.

한편 외교부는 또한 9일부터 채용공고를 내고 재외동포청에 근무할 공무원 경력경쟁채용 절차를 시작했다고 밝혔는데, 채용 인원은 40개 직위에 걸쳐 총 64명으로 알려졌다.

또한 외교부는 인천시와 행안부 등 유관 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재외동포청의 구체적 입지 선정과 인프라 마련에 나서 6월 5일 공식 출범에 차질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차관급인 초대 청장에는 심윤조(68) 전 새누리당 의원이 내정됐다고 9일 한국 언론들이 일제히 전했다.

1954년 부산 태생으로 서울대 외교학과를 나온 심 내정자는 외무고시 11회를 거쳐 포르투갈과 오스트리아 대사 및 외교통상부 차관보와 북미 국장을 지낸 직업 외교관 출신이다.

2012년 실시된 19대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새누리당 후보로 강남 갑에 출마해 당선됐으며, 재임 당시 당의 재외국민위원장을 맡았고 2015년에는 재외동포청 설치 법안도 대표 발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KR]

en_NZEnglish